최종편집 : 2022.6.29 수 14:21 인기 ,
   
> 뉴스 > 해양수산단체 > 최신기사 | 최신기사
     
농어촌공사, 농지연금 가입 2만건 돌파
지속적인 수요자 중심 제도개선으로 농업인의 노후생활지킴이 역할 톡톡
2022년 05월 04일 (수) 23:59:31 문영주 ss2911@chol.com
   
농지연금이 가입 2만 건 돌파

 한국농어촌공사(사장 이병호)는 농업인의 안정된 노후보장을 위한 농지연금이 가입 2만 건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2만 건을 넘어선 전라북도 지역 첫 가입자는 부안군에 농지를 소유하고 있는 서상철씨(65세)로 종신형(수시인출형) 상품에 가입해 총지급 가능액의 30%이내에서 필요금액을 수시로 인출이 가능하고 월 397천원을 받게 되는 상품이다.

 이날 열린 기념행사에서 서상철씨는 “수시인출형으로 필요금액을 1회차에 지급받을 수 있어서 안정적인 생활을 유지하는데 도움이 되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농지연금은 지금까지 9,057억을 집행했으며, 가입자 월 평균 지급액은 97만원(‘22년 3월기준)으로 시행 초부터 꾸준히 농업인의 노후생활 안정을 지원해 오고 있다.

 실제 농지연금은 도입 이래 연평균 27%의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으며, 최근 4년 동안 가입자가 만 명에서 2만 명으로 두 배 성장했다.

 이는 농지연금은 국가가 실시하는 제도로 부부 모두 평생 보장받을 수 있고, 담보농지는 계속 경작하거나 임대해 추가 소득 창출이 가능하다는 장점과 안정적 노후에 대한 수요 증가 때문으로 보인다.

 여기에 6억원 이하까지는 담보 농지에 대한 재산세가 면제되고 월 185만원까지는 압류 위험으로부터 보호받을 수 있도록 수급 전용계좌를 이용할 수도 있다.

 특히 올해 2월부터는 가입연령이 만 65세에서 만 60세로 낮아진데다가 저소득층과 장기영농인 우대형 상품이 출시되는 등 지속적인 수요자 중심의 제도개선 또한 인기 비결로 풀이된다.

신진균 부안지사장은 “앞으로 더 많은 농업인이 더 좋은 혜택으로 농지연금 제도를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농지연금은 만 60세 이상, 영농경력 5년 이상인 농업인으로 소유 농지가공부상 전·답·과수원으로 실제 영농에 이용 중이면 가입할 수 있다.

 농지연금에 대한 자세한 상담이나 가입 문의는 전화(1577-7770), 농지은행 누리집(www.fplove.or.kr)이나 가까운 한국농어촌공사 지사에서 가능하다.

문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 수산신문(http://www.fisheries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서울 영등포구 선유로49길 23, IS비즈타워2차 1004호 (Tel) 02-2069-2911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영주
수산신문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2003 수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fisheries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