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7.2 토 17:52 인기 ,
   
> 뉴스 > 국회소식 | 최신기사
     
서삼석 의원, 전남 서남권 산단 대개조 국가 공모 사업 선정 환영
영암 대불산단을 거점으로 영암 삼호·목포 삽진·해남 화원 산단 연계
3년간 25개 사업에 총 3,619억원 투자 예정
“일자리 창출과 사업다각화로 지역의 산업 생태계 발전 기대”
2022년 04월 28일 (목) 20:01:53 문영주 ss2911@chol.com
   
서삼석 의원

 산업자원부 및 관계부처 합동으로 추진한 ‘2022년 전국 산단 대개조’ 공모 사업에 ‘전남 서남권 산단 대개조’ 사업이 최종 선정됐다. 영암 국가대불산단을 주축으로 영암의 삼호, 해남 화원, 목포 삽진 산단이 포함돼 서남권 경제 회복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국회 농해수위의 더불어민주당 서삼석 의원(영암·무안·신안)은 “전남 서남권 산단 대개조 사업 선정을 환영한다”며, “일자리 창출과 사업 다각화로 지역의 산업 생태계 발전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산단 대개조 사업은 3년 간 제조업 혁신과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전남 서남권 산단 대개조 사업은 2025년까지 2021년보다 2.3조원 증가된 생산액 9조원으로, 일자리는 2.5만명 증가와 사업다각화 기업은 지난해 32개사 보다 두 배 이상 늘어난 70개사로 확대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산단 대개조 사업에는 3년간 25개 사업에 총 3,619억원이 투자될 예정이다. 분야별로는 ◆지능형 디지털 혁신산단으로 전환 ◆친환경 조선과 해상풍력 특화산단으로 고도화 ◆저탄소 그린산단 조성으로 구성된다.

 서남권 산단의 주력 산업인 조선사들은 글로벌 시장 회복세와 함께 산단 대개조 사업의 큰 수혜를 입을 것이 예상되며, RE100 등 전 지구적 탄소 제로 시대로의 전환에 맞춰 해상풍력 특화 산단으로서 신재생 에너지 사업 배후기지로 크게 도약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지난 2018년 ‘청년친화형 산단’에 선정돼 2024년까지 대규모의 투자가 이어질 예정인 영암 대불산단은 연이은 경사를 맞았다.

 현재 영암 대불 산단이 367개로 가장 많은 기업을 차지하고 있으며 연간 생산액이 1조 9,600억에 달한다. 영암 삼호 산단은 기업 수는 63개로 적으나 생산액이 3조 9,000억으로 높은 편이다. 해남 화원과 목포 삽진 산단은 각각 31개, 48개 기업이 입주해 있으며, 각각 7,000억, 1,400억의 생산액을 기록하고 있다.

 전라남도와 영암군·목포시·해남군과 12개 조선 관련 혁신기관 및 대학과 협력해 공모사업 선정을 위해 준비해왔다. 서삼석 의원 역시 김부겸 총리와의 직접 면담을 통한 사업 선정 건의뿐 아니라 발로 뛰며 노력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서삼석 의원은 “많은 분들의 헌신으로 전남 서남권 산단 대개조 사업이 공모에 선정됐다”며 “조선 산업의 재부흥이 도래하는 시기에 산단 대개조 사업을 통해 서남권 경제를 회복시킬 수 있도록 신속한 사업 추진을 위해 더더욱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문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 수산신문(http://www.fisheries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서울 영등포구 선유로49길 23, IS비즈타워2차 1004호 (Tel) 02-2069-2911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영주
수산신문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2003 수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fisheries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