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8.1 월 17:16 인기 ,
   
> 뉴스 > 국회소식 | 헤드라인
     
"수협 내부 직원 배불리기에만 급급“
공적자금 8천억원 남았는데 임직원 4명 중 1명 '억대' 연봉
김선교 의원 "국정감사장서 낱낱이 따져 물을 것"
2021년 10월 14일 (목) 17:02:55 문영주 ss2911@chol.com
   
김선교 의원

 수협중앙회가 수천억대의 공적자금 상환이 아직 이뤄지지 않은 상황인데도 최근 4년간 큰폭으로 억대 연봉자들 수가 늘어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12일 김선교 의원실이 수협중앙회로부터 받은 '최근 5년간 공적 자금 상환계획 및 남은 공적자금 현황'에 따르면 수협은 2017년부터 현재까지 1조1581억 원 중 3398억원을 상환했고 남은 빚이 8,183억원에 이른다.

 수협은 2022년 말까지 어업인 지원 활성화 등 본연의 역할 이행을 위한 공적자금 조기 상환을 추진하고 있다. 올해 기획재정부가 발표한 세법개정안에 수협이 공적자금을 조기에 일시 상환하면 법인세 면제가 가능해지기 때문이다.

 수협은 수협은행 배당을 통해 9,712억원을 상환하고 미상환액 1,869억원은 수산금융채권(수금채)을 발행하는 자구 노력으로 상환을 계획했다. 이 수치는 총자산성장율 4%, 배당성향 70%를 가정했을 때 상환 가능한 금액이다.

 수협은행의 고정이하여신율은 3월말 0.48, 6월말 0.41로 양호한 수치를 보이지만 대손충당금 적립액이 타 은행에 비해 적다.

 수협은행의 대손충당적립금은 올해 1분기 2,440억원으로 전년말 대비 7%상승했다.

 그러나 고정이하여신에 비교해 대손충당금 적립이 적은 점은 문제다. 올해 1분기 수협은행의 대손충당금/고정이하 여신비율은 134.2%로 시중은행 평균인 149.9%에 크게 미치지 못하고 있다.

 고정이하여신은 3개월 이상 연체된 부실채권을 뜻하며 금융권은 대출채권을 연체 기간에 따라 정상, 요주의, 고정, 회수의문, 추정 손실로 구분한다.

 김 의원은 "수협이 공적자금의 조기상환을 외면하고 내부 직원 배불리기에만 급급한 것으로 보여 매우 아쉽게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공적자금의 신속한 상환을 위한 자금 확보 방안에 대해 국정감사장에서 낱낱이 따져 물을 것"이라 말해 강도 높은 질의를 예고했다. <문영주>

문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 수산신문(http://www.fisheries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서울 영등포구 선유로49길 23, IS비즈타워2차 1004호 (Tel) 02-2069-2911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영주
수산신문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2003 수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fisheries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