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13 금 20:24 인기 ,
   
> 뉴스 > 식품 | 읽고싶은기사
     
김장철 젓갈류값 지난해 수준서 안정세
새우젓 kg당 2만~3만원...지난해 가격 크게 오른 탓
2019년 11월 29일 (금) 13:01:15 윤성노,민나리 ss2911@chol.com

본격적인 김장철이 다가 온 가운데 주요 김장 재료인 젓갈류의 가격이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에서 안정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이 젓갈류 값이 안정세를 보이는 것은 지난해 젓갈류 가격이 크게 올랐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수산신문이 조사한 지난 25일 노량진수산물도매시장의 새우젓 가격은 1kg에 2만~3만원선. 이중 가장 저렴한 추젓은 2만~2만5천원/kg이고 동백하젓이 2만5천~3만원/kg, 육젓이 6만~10만원/kg에 팔려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이었다. 옹진수협에서는 1만700원/kg에 팔렸다.
 농협하나로마트에서는 광천새우젓 1kg을 2만5120원, 2kg을 4만8750원에 판매하고 있는데 이는 지난해 김장철과 비슷한 가격이다. 


새우젓의 산지 가격은 물량이 줄었음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내림세를 보였다. 
강화도의 경인북부수협에서는 올해 5600드럼(200~250kg들이)을 드럼당 평균 150만원선, 1 kg당 7500원 수준으로 위판했다. 지난해에는 올해보다 200드럼이 많은 2800드럼을 위판했는데 평균 위판가는 올해보다 높은 200만원선, 1kg당 1만원 꼴이었다.
 신안군수협은 육젓, 추젓 등 모두 포함해 올해 평균 8130원/kg선에서 위판돼 지난해보다 200원/kg 정도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위판 물량은 경인북부수협처럼 지난해보다 8천여 드럼이 준 3만4655드럼이었다. 
 

젓갈보다는 생것을 사용하는 굴 가격도 노량진수산시장에서 자연산 깐굴이 3만5천~4만원/kg, 양식은 2만5천원/kg에 팔렸다. 굴의 주산지인 남해군에서는 지금까지 깐굴 4000kg을 1만~1만6500원/kg선으로,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 이는 남해안 전체 패류 양식장의 작황이 안 좋았던 지난해에 이미 굴값이 뛰었기 때문이라는 게 남해군수협 관계자의 말이다.

ⓒ 수산신문(http://www.fisheries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서울 영등포구 선유로49길 23, IS비즈타워2차 1004호 (Tel) 02-2069-2911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영주
수산신문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2003 수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fisheries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