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8.17 토 11:38 인기 ,
   
> 뉴스 > 기획/심층분석 > 행사 | 최신기사
     
수협중앙회 시무식
김임권 수협회장 “대한민국 수산의 역사적 대전환 이루자”
공적자금 상환 후 어민·수산업에 매년 3천억원 투입 청사진 제시
전체수협 지난해 순익 잠정 4천억원 돌파 전년대비 2배 가까이 급등
2018년 01월 04일 (목) 17:26:22 문영주 moon4910@chol.com

   
 
김임권 수협중앙회장이 2일 공적자금 조기 상환 후 매년 연간 3천억원 규모로 어민과 수산업에 수협 예산을 투입하겠다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이날 수협중앙회 본부 청사에서 열린 시무식에서 김 회장은 “은행을 분리하는 사업구조개편 1주년을 맞아 수협은 전체 수익규모가 4,000억원을 돌파하는 기념비적 실적을 달성했다”면서 “수익성을 더욱 제고하여 공적자금을 조기상환하고 매년 3,000억원을 어민과 수산업을 위해 쓰겠다”고 밝혔다.

수협은 중앙회와 은행, 회원조합 등 전체 조직이 지난해 거둔 수익이 4,000억원을 넘어선 것으로 잠정 집계하고 있다.

2016년 벌어들인 수익규모 2,300억원 가량과 비교하면 두배 가까이 급등한 실적이다.

지난 2016년 12월 은행을 자회사로 분리하고 자본을 확충하는 사업구조개편으로 경쟁력 강화에 성공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에 따라 수협중앙회는 예금보험공사와 이미 약정된 11년간의 공적자금 분할 상환 일정도 최대한 앞당겨 마무리 짓는다는 방침이다.

당초 수협과 예금보험공사는 1조 1,000억여원 규모의 공적자금을 올해부터 11년간 분할 상환키로 합의한 상태지만 수협이 매년 3,000억원 이상을 상환할 경우 이 기간이 4~5년 가량으로 대폭 감축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미 수협은 지난해 127억원을 시작으로 약정된 일정보다 1년 먼저 공적자금 상환에 나선 상태다.

김임권 회장은 이날 시무식에서 “총력을 기울여 공적자금을 조기 상환하고 매년 3,000억원 이상의 수익을 어민과 수산업을 위에 쓰겠다”는 구체적 목표를 제시했다.

올해 정부가 수산분야에 투입하기로 한 예산이 2조 2,000억원 가량인데 이 같은 수협의 구상이 현실이 되면 정부 예산이 13% 이상 증액되는 효과를 거둘 수 있다는 분석이다.

김 회장은 ▲어자원 보호를 위한 자율적휴어제에 참여하는 어민 지원 ▲도서지역 등 낙도벽지에 어촌공동체 보호육성을 위한 안정적 수익 기반 마련과 인구정착 유도 ▲러시아, 북태평양, 스리랑카, 모리셔스 등 세계 각국으로 연근해어선 진출을 통한 수산자원 확보 및 연근해 어장 복원 등 세가지 중점추진분야에 수협 예산을 투입한다는 구체적 방향도 제시했다.

김 회장은 신년사에서 “공적자금 상환 후 투입될 예산으로 바다에 대한 인식을 바꾸고 대한민국 수산의 판도를 바꾸겠다”며 “어촌과 수산인을 향한 무한한 책임과 사명감으로 수산업의 역사적 대전환을 이루자”고 당부했다.

문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 수산신문(http://www.fisheries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서울 영등포구 선유로49길 23, IS비즈타워2차 1004호 (Tel) 02-2069-2911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영주
수산신문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2003 수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fisheries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