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6.27 월 10:24 인기 ,
   
> 뉴스 > 국회소식 | 최신기사
     
위성곤 의원, 통합바이오에너지화시설 사업 선정
제주도 300억 규모...“탄소중립 정책 선도 모델 될 것”
2022년 04월 14일 (목) 17:41:49 문영주 ss2911@chol.com
   
위성곤 의원

 유기성 폐자원을 활용해 신재생에너지를 생산하고 온실가스 배출을 감축하는 공공주도의 통합 바이오에너지화 시설 사업이 제주도에서 추진된다.

 더불어민주당 위성곤 국회의원(제주 서귀포,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은 농식품부의 ‘공공형 통합 바이오에너지화시설 사업’에 제주도가 최종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제주도 공공형 통합바이오에너지화시설 총사업비는 300억원으로, 국비 150억원, 도비 60억원, 융자 및 자부담 90억원으로 유기성폐자원을 활용해 바이오에너지를 생산·공급하는 시설 및 남은 소화액을 처리할 수 있는 시설과 장비 등에 투입될 예정이다. 사업은 올해부터 2024년까지 지속된다.

 이 사업은 제주도내 가축분뇨, 음식물류 폐기물, 농수축산부산물 등 유기성폐자원 등을 처리해 전기, 폐열 등의 에너지를 생산하는 통합 바이오에너지화 시설로 축산분야 온실가스 배출을 감축시키고 신재생에너지를 생산함으로써 농업·농촌 탄소중립 달성에 기여하는 사업이다.  

 위 의원은 국회 농해수위 간사로서 농업·농촌 탄소중립 정책 추진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해 왔으며, 특히 가축분뇨 등 유기성 폐자원의 과다한 발생으로 어려움을 겪고 제주에 우선적으로 해당 사업이 추진돼야 한다는 점에 대해 농식품부와 지속적으로 협의를 추진해 왔다.

 민간이 사업주체인 기존 가축분뇨 에너지화 시설의 경우 악취 관리 불이행 및 시설 설치에 대한 주민반대로 사업추진의 어려움이 컸다. 이러한 문제점들을 개선하기 위해 공공주도로 관리 책임성을 높이고 농산물건조장, 시설원예단지, 혁신밸리·스마트팜 등 에너지 소비처 인근에 시설을 설치함으로써 주민상생 체계를 구축하도록 했다. 공공주도의 사업방식으로 변경되면서 그 첫 시작에 제주도가 선정된 것이다.

 이에 따라 처리에 어려움을 겪는 도내 유기성 폐자원의 통합처리로 쾌적한 농촌공간 조성 및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탄소중립 정책 추진이 가능해지게 됐다.

 위 의원은 “농업·농촌에서 발생하는 가축분뇨와 부산물은 쓰레기가 아닌 탄소중립을 위한 소중한 자원”이라며 “이번 사업 선정으로 제주도가 쾌적한 농촌환경 조성과 탄소중립 정책 추진에 선도적 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문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 수산신문(http://www.fisheries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서울 영등포구 선유로49길 23, IS비즈타워2차 1004호 (Tel) 02-2069-2911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영주
수산신문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2003 수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fisheries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