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6.27 월 10:24 인기 ,
   
> 뉴스 > 해양수산부 > 정책동향 | 읽고싶은기사
     
우리 기술로 개발한 생분해 그물실, 미국서도 사용
기술이전 및 수출 통해 미국 현지에서 친환경 낚싯줄 판매
㈜안코바이오플라스틱스, 매년 350톤 정도 그물실 생산 수출
2022년 03월 31일 (목) 14:17:29 문영주 ss2911@chol.com
   
아마존 웹사이트에서 판매 중인 생분해 그물실

 해양수산부는 우리 기술로 개발된 생분해 그물실이 미국에 수출되어 현지에서 낚싯줄로 판매되고 있다고 밝혔다.

 해양수산부와 국립수산과학원은 2002년부터 물고기들이 폐그물에 걸려 죽는 유령어업(Ghost fishing)을 방지하고, 해양환경을 보호하기 위해 바다 속에서 자연적으로 분해되는 생분해 그물실을 개발해 2007년부터 민간에 보급하고 있다. 또한, 민간 중심으로 생분해 그물실이 생산될 수 있도록 2022년 고품질 생분해 그물실의 제작방법에 대한 특허기술을 국유특허 통상실시 계약을 통해 관련 기업에 이전했다.

 기술을 이전받은 ㈜안코바이오플라스틱스(대표 임헌영)는 매년 350톤 정도의 생분해 그물실을 생산하고 있으며, 지난해 미국 낚싯줄 판매업체의 요청을 받고 낚싯줄용 생분해 그물실을 생산해 올해 1월부터 미국에 수출하고 있다. 이번에 수출한 생분해 그물실로 만든 낚싯줄은 바다 속에서 일정한 시간이 지나면 미생물에 의해 물과 이산화탄소로 분해되지만, 기존 낚싯줄과 동일한 기능을 보유하고 있다. 이 낚싯줄은 온라인 쇼핑몰 아마존 등에서 판매되며, 미국 전역의 바다 및 민물 낚시에 사용될 것으로 보인다.

 최용석 해양수산부 어업자원정책관은 “이번 수출은 우리나라의 생분해 그물실 제조기술이 해양생태계 보호를 위한 세계적 선도 기술로 인증 받았다는 것을 여실히 보여준다”며, “앞으로도 수산자원과 해양환경을 보호하기 위해 친환경 기술을 개발하는 한편, 친환경 기술을 이용한 제품이 더 많이 수출될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문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 수산신문(http://www.fisheries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서울 영등포구 선유로49길 23, IS비즈타워2차 1004호 (Tel) 02-2069-2911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영주
수산신문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2003 수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fisheries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