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5.17 화 09:42 인기 ,
   
> 뉴스 > 해양수산부 > 정책동향 | 최신기사
     
해양수산 전문가들, 기후변화대응 위해 머리 맞댄다
해수부, 해양수산 기후변화대응 협의체(TF) 발족
탄소중립, 관측·예측, 적응·예방 등 3개분과로 구성
2021년 11월 25일 (목) 18:35:11 문영주 ss2911@chol.com
   
제26차 한국 해양수산부-인니 해양투자조정부 부대행사

 해양수산부는 ‘해양수산 기후변화대응 TF’(단장 : 해양정책실장)를 구성하고 지난 22일 민관 통합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번 워크숍은 대면과 영상으로 함께 진행됐으며, 해양정책실장이 주재하고 학계·공공기관·정부출연연구기관 전문가가 참석했다.

 해양은 해수면 상승, 고수온 피해 등 기후변화의 영향을 직접적으로 받는 곳이며, 전세계 온실가스의 20~30%를 흡수하는 최대 흡수처이자 파력(波力), 조력(潮力) 등 재생에너지의 보고이다.

 이에, 해양수산부는 기후변화에 대한 대응과 적응과정에서 반드시 고려해야 하는 해양의 중요성을 감안해 정부와 학계·공공기관·정부출연연구기관 등 다양한 민간 전문가가 참여하는 ‘해양수산 기후변화대응 TF’를 구성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해양수산 기후변화대응 TF는 앞으로 탄소중립, 관측·예측, 적응·예방 등 세 가지 분과로 구성해 운영된다. 탄소중립 분과는 해운항만 및 수산업 분야의 탄소 배출 저감과 블루카본, 해양에너지 등을 활용한 흡수량 확대, 친환경 전환 등을 다루고, 관측·예측 분과는 해수면·해수온 변동 및 극지 해빙 등 해양 기후변화 영향과 수산자원 및 해양생태계 변동 추이의 정교한 관측·예측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적응·예방 분과는 연안침식, 수산업 피해 등 기후재해에 대한 해양수산 분야별 적응력 제고와 예방 방안을 다룬다.

 이번 민관 통합워크숍은 첫 회의인 착수(Kick-off) 회의를 겸해 진행되는 것으로, 해양수산 전 분야에서 기후변화에 대한 관심도 제고와 적극적인 대응책 마련이 필요하다는데 공감대를 형성하고, 현재 추진 중인 과제와 미래 과제를 폭넓게 논의했다고 해양수산부는 밝혔다.

 송상근 해양수산부 해양정책실장은 “국제적으로도 해양의 기후변화 피해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으며, 기후변화의  대응방안을 찾기 위한 논의가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며, “민간의 다양한 전문지식이 실제 정책 수립에 적극 활용될 수 있도록 해양수산 기후변화대응 협의체를 활발히 운영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해양수산부는 이번 워크숍에서 제시된 의견들을 바탕으로 올해 연말까지 ‘해양수산분야 2050 탄소중립 로드맵’과 ’제4차 기후변화대응 해양수산부문 종합계획(2022~2026)‘을 수립할 계획이다. 여기에는 해양수산 분야 탄소중립 체제 이행을 위한 주요 과제, 해양 기후변화와 이로 인한 수산, 해양생태 등의 변화 추이에 대한 관측 ·예측 고도화 방안, 그리고 기후변화 적응·예방 대책의 다각화 방향 등이 포함될 예정이다. <문영주>

문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 수산신문(http://www.fisheries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서울 영등포구 선유로49길 23, IS비즈타워2차 1004호 (Tel) 02-2069-2911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영주
수산신문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2003 수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fisheries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