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8.15 월 09:35 인기 ,
   
> 뉴스 > 국립수산과학원 | 읽고싶은기사
     
수과원, 올 겨울 한파 대비 양식생물 사전 관리 당부
저수온 발생 전 양질의 사료공급·양식장 시설물 꼼꼼히 점검 필요
2021년 11월 18일 (목) 19:40:53 문영주 ss2911@chol.com

 해양수산부 국립수산과학원(NIFS)은 올 겨울 한파의 영향으로 12월경에 우리나라 연안에 저수온(12℃ 이하)이 발생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양식생물의 피해 최소화를 위한 사전관리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올 겨울 기온이 평년과 비슷하거나 낮고, 기온 변화는 크며, 12∼1월에는 북쪽의 찬 공기의 영향으로 간헐적인 한파가 발생할 것으로 기상청에서 예측했다.

 겨울철 한파와 저수온이 오기 전에 양식장 시설물 보강은 물론 양식어류에 충분한 영양공급과 질병관리 등을 미리 점검해야 한다.

 육상양식장은 덮개 등으로 보온을 강화하고, 보일러·히트펌프 등 가온시설은 미리 점검해야 한다. 또한 출입문도 비닐 등 두꺼운 재질을 이용해 이중으로 설치하면 좋다.

 해상가두리양식장은 그물망 교체, 계류시설 점검, 시설물 고정, 가두리 그물의 수심에도 신경을 써야한다.

 축제식양식장은 사육지 면적의 일정부분 이상을 비닐하우스 등으로 덮어 보온을 유지하고, 일반수심보다 더 깊은 대피공간을 만들어 주는 것이 좋다. 겨울철 수온이 급격하게 하강할 경우에는 출하를 자제하고, 사육 수위(물 높이)를 높여 주어야 한다.

 특히, 양식생물 중 저수온에 취약한 돔류(참돔, 돌돔, 감성돔 등)는 월동기가 오기 전에 최대한 출하하거나, 겨울을 날 수 있는 따뜻한 해역으로 미리 이동시켜야 한다.

 양식생물은 일반적으로 수온이 떨어지면 사료 섭취량이 줄고, 면역기능과 생리대사 활성이 떨어져 질병에 노출되기 쉬우므로 이에 맞는 사육관리가 필요하다.

 어종별·크기별로 사료 공급량을 조절하여 소화 장애나 영양결핍을 예방해고, 소화력과 면역력 강화를 위해 사료 공급 시 소화제나 비타민제 등과 같은 영양제를 혼합해 주면 좋다.

 저수온기에는 상대적으로 수온이 상승하는 정오에 사료를 공급하는 것이 좋으며, 공급 횟수는 양식생물의 먹이섭취 정도에 따라 1일 1회 또는 2일 1회가 좋다.

 전제천 국립수산과학원 양식산업연구부장은 “동절기 양식생물 피해 최소화를 위해서는 저수온이 오기 전에 양질의 사료를 공급하고, 양식시설 등을 미리 점검해야 한다”며, “한파·저수온과 같은 자연재해를 막을 수 없겠으나 매뉴얼에 따라 미리 점검하고 준비한다면 양식생물 피해는 최소화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문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 수산신문(http://www.fisheries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서울 영등포구 선유로49길 23, IS비즈타워2차 1004호 (Tel) 02-2069-2911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영주
수산신문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2003 수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fisheries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