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7.31 금 16:35 인기 ,
   
> 뉴스 > 산하기관 > 정책동향 | 뉴스속보
     
13일까지 여름 휴가철 수산물 원산지표시 특별단속
수품원, 여름 휴가철엔 수산물 원산지표시 더 철저히
2020년 07월 30일 (목) 19:48:25 문지민 인턴기자 ss2911@chol.com
   
현장단속사진(노량진수산시장,19년7월)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이하 수품원, 원장 양동엽)은 지난 30일부터 8월 13일까지 여름 휴가철 수산물 원산지표시 특별단속을 진행한다.

 이번 원산지표시 특별 단속은 국민들이 휴가철을 맞아 캠핑 등 야외활동용 간편식이나 여름 보양식으로 즐겨먹는 수산물을 안심하고 구입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대표적인 보양식 수산물인 민물장어와 미꾸라지는 중국 등 외국 수입량이 많다. 수입산은 국내산과 가격 차이가 크고 물량도 월등히 많아 원산지표시 위반행위가 빈번하게 일어난다. 이 때문에 이번 특별단속기간 동안 더욱 철저히 단속할 계획이다.

 또한 올 여름에는 코로나19로 인해 국내여행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최근 수입량이 늘고 있는 활참돔, 활가리비 등 여행지에서 즐겨먹는 수산물에 대해서도 집중 단속을 실시한다. 참돔은 주로 횟감용으로 소비되는 대중성 품목으로 수입량이 많다. 그러나 국내산과 외형이 비슷해 원산지 둔갑 우려가 높은 품목이다. 가리비는 조개구이집, 횟집 등에서 살아있는 상태로 수족관에 보관하면서 원산지 미표시 위반행위가 많은 품목이다.

 수품원은 현장 특별단속과 함께 간편조리식 수산제품이 판매되고 있는 배달앱과 온라인 판매에 대해서도 모니터링을 실시해 원산지 둔갑 및 부정유통 행위를 원천 차단할 계획이다.

 원산지를 거짓으로 표시한 경우는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며,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은 경우는 5만원 이상 1천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특히 5년 이내에 2회 이상 원산지를 거짓 표시한 경우에는 1년 이상 10년 이하의 징역 또는 벌금 5백만원 이상 1억 5천만원 이하의 가중처벌을 받게 된다.

 양동엽 수품원장은 "소비자들도 수산물을 구입하실 때 반드시 원산지표시를 확인해 주시고, 원산지가 표시되지 않았거나 표시된 원산지가 의심될 경우에는 1899-2112 또는 카카오톡 플러스 친구'수산물원산지표시'로 적극 제보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지민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수산신문(http://www.fisheries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서울 영등포구 선유로49길 23, IS비즈타워2차 1004호 (Tel) 02-2069-2911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영주
수산신문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2003 수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fisheries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