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4.3 금 20:03 인기 ,
   
> 뉴스 > 지방 | 최신기사
     
전북도, 어촌뉴딜300사업 예산 271억원 긴급집행
코로나19 어촌경제 피해 영향 최소화 위한 선제 대응
도내 14개 어항·어촌 자생력 강화 사업 추진 가속
도, 올해도 14개소 공모 신청 1,325억원 국비 확보 계획
2020년 03월 26일 (목) 13:53:28 문영주 ss2911@chol.com
   
전라북도가 전국 최초로 코로나19 긴급추경을 편성해 신속 집행에 나선 가운데 수산분야 최대사업 중 하나인 ’어촌뉴딜300사업‘ 추진에도 과감한 속도전을 펼친다.

전북도는 코로나19가 어촌경제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고 이번 긴급 추경예산을 통한 어촌뉴딜300사업에 2020년도 예산 총액 대비 69.3%에 달하는 국비 226억원을 비롯해 도비 45억원 등 모두 271억원을 편성해 관행을 깬 신속한 집행에 나선다고 19일 밝혔다.

조만간 해양수산부에서 내려올 국비 120억원도 즉시 해당 시군으로 교부해 2020년도 투입분 391억원의 어촌뉴딜300사업 집행에 속도를 더한다는 방침이다.

어촌뉴딜300 사업은 가기 쉽고, 찾고 싶고, 활력 넘치는 ‘혁신어촌’ 구현을 위해 낙후된 선착장 등 어촌의 필수기반시설을 현대화하고, 지역의 특성을 반영한 특화개발을 추진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지역밀착형 생활SOC사업으로 전북은 지난 ´19년 5개소, ´20년 9개소 등 모두 14개소가 공모에 선정돼 자생력 강화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어촌뉴딜300사업 공모에 선정된 곳은 국민의 삶의 질 향상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직접 관련이 있는 기항지 개선, 어항시설 정비, 지역특화시설, 경관개선, 지역 소득증대 사업 등이 지원된다.

전북도는 현재 ´19년 사업지 5개소는 기본계획 및 실시설계를 마무리하고 올해 연말까지 포구정비, 마을환경개선 등의 공사를 완료할 예정이다.

´20년 사업지 9개소는 조속하고 속도감 있는 사업추진을 통한 지역 주민의 불편사항 해소를 위해 지역협의체의 의견을 반영해 생활밀착형 기본계획 및 실시설계를 진행 중에 있다.

전북도는 지난 2개년간 이 공모사업에서 전국 최고의 선정율(63.6%)을 기록하고, 사업비도 1,516억원(´19년 580억원, ´20년 936억원)을 확보해 도내 수산분야에서 역대 최대의 국가예산을 확보한 경험을 바탕으로 해양수산 대도약 기반 마련을 위해 ´21년 공모에도 14개소, 1,325억원을 신청할 계획이다.

최재용 도 농축수산식품국장은 “어촌뉴딜 300사업이 도내 어촌·어항의 특화개발을 통해 해양관광 활성화와 성장을 이끌 수 있는 사업이어서 주민협의체와 함께 공모사업에 더욱 적극 대응해 나갈 계획이다”며 “코로나19가 민생·경제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어 전북도가 선제적으로 어촌뉴딜 300사업 예산도 긴급 추경 예산에 편성해 조기 집행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문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 수산신문(http://www.fisheries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서울 영등포구 선유로49길 23, IS비즈타워2차 1004호 (Tel) 02-2069-2911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영주
수산신문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2003 수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fisheries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