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0.18 금 16:51 인기 ,
   
> 뉴스 > 수협 > 중앙회 | 수산로비
     
“수협중앙회 지도경제대표 선출 후 중앙회장이랑 어디 갔는지…”
“쉬 식어 버리는 냄비”
2019년 08월 16일 (금) 14:36:18 문영주 ss2911@chol.com
지난 7일 수협중앙회 지도경제대표 선출이 끝난 후 수협중앙회는 언제 이런 일이 있었느냐며 평온을 유지해 눈길을 끌기도.

대표이사 선출 전 중앙회노조가 강력한 성명을 쏟아내고 중앙회 직원들 사이에서도 불만의 소리가 터져 나와 총회가 제대로 열릴 수 있을까하는 우려가 나오기도.
그러나 정작 총회 날엔 별다른 움직임이 없어 오히려 보는 사람들을 민망케 하기도 했는데 대표이사 취임 며칠이 지나자 언제 그런 일이 있었느냐며 평온을 유지.

임준택 회장도 회장으로서 자신의 첫 번째 시험대인 대표이사 선출이 끝난 후 조합장들과 함께 호주에 가 이번 대표이사 선출에 만족하는 듯한 분위기.

이에 대해 전 수협 임원은 “무슨 일이라도 일어날 것 같은 분위기가 왜 한 순간에 평온을 찾았는지 그 이유를 잘 모르겠다”며 “수협이 쉬 식어버리는 냄비체질이 된 것 같다”고 한마디.
문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 수산신문(http://www.fisheries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서울 영등포구 선유로49길 23, IS비즈타워2차 1004호 (Tel) 02-2069-2911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영주
수산신문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2003 수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fisheries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