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22 금 12:54 인기 ,
   
> 뉴스 > 산하기관 > 정책동향 | 읽고싶은기사
     
수과원, 적정수온 고려해 김 채묘시기 늦출 것 당부
일부 해역 영양염 부족으로 황백화 현상 발생할 수도
2018년 09월 21일 (금) 00:39:29 문영주 moon4910@chol.com
   
 
국립수산과학원(원장 서장우)은 올해 고수온 영향과 해수 내 영양염 부족으로 양식어가에 김 종자붙이기(채묘) 시기를 늦춰줄 것을 당부했다.
 
해조류연구센터는 최근 5년간 지역별 수온과 올해 수온 변화를 비교한 결과 9월말부터 바다 수온이 김 채묘의 적정수온인 22℃이하로 내려갈 것으로 분석했다. 
특히 올해는 평년에 비해 9월초까지 고수온이 유지되었으므로 김 채묘시기를 적정수온에 맞춰 예년보다 늦추는 것이 좋다고 한다.
 
우리나라 주요 김 양식장인 충남 서천, 전북 군산, 전남 고흥지역 등에서는 김 성장에 필요한 용존무기질소 성분 등 영양염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영양염 부족에 따른 김 황백화 현상이 일어날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이 지역에도 김 채묘시기 조절을 당부했다.   
  
최근 김의 조기생산을 위해 적정수온(22℃) 보다 높은 수온에서 채묘를 시도하는 양식어가들이 증가하고 있다. 
 
적정수온이 일주일 이상 지속되고, 영양염이 풍부할 때 채묘를 해야 양식초기 때 김 황백화 등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다.
 
하동수 해조류연구센터장은 “올 여름철은 기록적인 고수온과 강수량 부족 등 양식어장에 환경변화가 많았던 만큼 김 양식장 환경모니터링을 통해 김 채묘시기와 영양염 등 관련정보를 양식어가에 신속히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문영주>
 
문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 수산신문(http://www.fisheries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서울 영등포구 선유로49길 23, IS비즈타워2차 1004호 (Tel) 02-2069-2911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영주
수산신문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2003 수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fisheries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