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1.8 금 18:07 인기 ,
   
> 뉴스 > 수협 > 중앙회 | 수산로비
     
수협중앙회 감사실 감사위원장 자회사 방문 때문에 곤혹
“방문 순수한 것과 업무는 별개…내가 어떤 일을 하는지 알아야”
김임권 회장도 “감사가 왜 거기 가나”
2018년 07월 05일 (목) 21:24:05 문영주 moon4910@chol.com

O…정경득 수협중앙회 감사위원장이 3일 자회사인 수협노량진수산(주)를 찾아가 업무보고를 받은 것에 대한 파장이 커지고 있는 듯한 느낌. 정위원장은 5일에도 수협유통을 찾아가 업무보고를 받을 계획이었으나 파장이 확대되자 이를 취소.
이에 대해 대부분 직원들은 말은 하지 않으면서도 어처구니없는 표정을 짓기도. 한 직원은 “은행장 출신이라 점포를 찾아가는 기분으로 간 것 아니냐”며 “감사와 은행장 구분이 아직 잘 안 되고 있는 것 같다”고 혹평.
한 중앙회 간부도 “중앙회 감사위원장이 이렇게 돌아다니면 자회사 감사실이 뭐가 되겠느냐”며 “자회사 감사실 업무도 존중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반문. 정위원장은 11시경 시장에 와서  업무보고를 받고 점심식사를 한 후 간 것으로 알려지기도.
감사 업무를 해 온 전직 해양수산부 직원은 “현안을 알아보기 위해 왔다고 하는데 그런 순수한 것과 업무는 별개 아니냐”며 “내가 어떤 일을 해야 하는지 알아야 한다”고 일침을 놓기도.
한편 김임권 수협중앙회장도 “감사가 왜 거기 가느냐”며 불쾌한 모습을 보인 것으로 전해지기도. <문영주>

문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 수산신문(http://www.fisheries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서울 영등포구 선유로49길 23, IS비즈타워2차 1004호 (Tel) 02-2069-2911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영주
수산신문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2003 수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fisheries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