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12.9 일 23:49 인기 ,
   
> 뉴스 > 지방 > 소속기관 | 자율관리
     
완도 생일도에도 하트섬이 있다?
용이 승천했다는 전설의 섬 용량도…하트모형 닮아 화제
2017년 06월 01일 (목) 18:56:00 장원정 기자 vaselin@naver.com

   
 
 완도군 생일도에 하트모형을 닮은 섬이 있어 화제를 모으고 있다.
 화제의 섬은 가고싶은 섬 생일도의 12개 섬중에 하나인 용량도이며 본섬인 생일도에서 약 500여m 떨어져 있는 무인도다.
 용량도는 용이 승천했다는 전설을 가지고 있는 신비의 섬이다.
 해발 80m의 섬 정상에서 아래로 지름 20여m의 수직동굴이 뚫려 바다동굴과 이어져 있으며 주민들은 용이 승천한 굴로 여겨 매우 신성시 하고 있다.
 인근 2개 마을도 용이 출현한 마을이라 용출리(龍出里), 용굴앞에 있어 굴전리(窟前里)라 부르고 있다.
 섬에는 후박나무, 구실잣밤나무, 방풍, 구절초 등 상록수와 건강보양(健康保養) 식물이 많이 자생하고 있다.
 완도군은 최근 하트모형을 닮은 섬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완도항 주도에 이어 용량도가 하트모형을 닮은 것으로 밝혀져 지역 홍보와 관광객 유치에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주도 하트섬은 밤에는 하트조형물과 장미의 LED불빛과 함께 주도를 비추고 있는 경관조명이 어우러져 아름다운 야간 경관을 제공하고, 낮에는 완도호랑가시나무에 손가락을 이용해 하트를 만드는 재미로 관광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완도군 관계자는 “주도와 용량도를 사랑하는 사람들이 완도를 방문했을 때 꼭 들렸다 가는 사랑의 명소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전했다.

 

장원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수산신문(http://www.fisheries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서울 영등포구 선유로49길 23, IS비즈타워2차 1004호 (Tel) 02-2069-2911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영주
수산신문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2003 수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fisheries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