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7.2 토 17:52 인기 ,
   
> 뉴스 > 산하기관 | 최신기사
     
현장서 전복 기술 전수
남서해수산연구소,한국전복산업연합회 완도군 요청
2013년 05월 26일 (일) 21:17:23 김은경 ss2911@chol.com

 

국립수산과학원 남서해수산연구소(전남 여수 소재)는 전복 폐사율을 줄이기 위한 찾아가는 원스톱 현장 기술 교육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본 교육은 사단법인 한국전복산업연합회와 완도군의 요청에 따라 5월 22일 오후 3시부터 전라남도 완도군 노화읍사무소에서 전복 가두리양식 어업인을 대상으로 이뤄진다.
이번 기술 교육은 전복의 생존율을 높이기 위한 산란기 전복의 관리 및 양식장 환경 관리 요령에 대해 현장에서 이뤄진다.
또한, 산란기 전복의 생존율을 높이기 위해서는 산소공급이 원활하게 이뤄져야 하므로 조류(潮流)의 소통이 원활하도록 양식장을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본 교육은 전복의 폐사율을 줄일 뿐만 아니라 가두리 양식 어업인과의 상담을 통해 고충을 해결하기 위해 추진하게 됐다.
한편, 우리나라 전복의 양식 생산량은 2002년에 85톤에 지나지 않았으나, 2003년부터 해상 가두리 양식의 본격화로 양식생산량이 1,065톤으로 증가하기 시작해 2012년에는 6,607톤까지 증가했다
이에 반해 2006년 이전에는 폐사율이 20~30%였으나, 최근에는 50% 전후로 증가하고 있다.
폐사의 주요 원인은 암컷과 수컷의 산란시기에 가두리 내외에 조류소통이 원활하지 않거나 수정난의 부패에 따른 산소부족 등인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생존율을 높이기 위해서는 산란 직후 가두리내의 수정란을 세척하고 조류 소통이 잘 되도록 해야 한다.
 손맹현 남서해수산연구소 해역산업과장은 “이번 교육은 전복의 주 산란기 이전에 현장에서 교육이 이뤄져 매우 의미 있다”며, “각 해역별 전복 양식 어업인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현장 기술보급을 지속적으로 확대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은경의 다른기사 보기  
ⓒ 수산신문(http://www.fisheries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서울 영등포구 선유로49길 23, IS비즈타워2차 1004호 (Tel) 02-2069-2911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영주
수산신문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2003 수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fisheriesnews.co.kr